KB국민카드가 모바일 택시예약 서비스 업체인 ‘우버(UBER)’와 손잡고 글로벌 마케팅에 나선다고 4일 발표했다.

KB국민카드는 이날 서울 신사동 우버코리아 사옥에서 신성훈 KB국민카드 마케팅본부장과 강경훈 우버코리아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우버의 O2O플랫폼과 KB국민카드의 금융서비스를 결합해 국내외 공동 마케팅 추진을 추진하고 우버서비스 연계 카드상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너지 창출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성훈 KB국민카드 마케팅본부장은 “우버와의 협약을 통해 KB국민카드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공유경제 서비스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