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본부세관(세관장 : 김대섭)은 제71회 식목일을 앞두고 세관 시민의 숲에서 고사목을 제거하고 앵두나무 및 대추나무를 심는 식목 행사를 실시했다고 4일 전했다.

세관 시민의 숲은 지난 2007년 담장 허물기와 유휴공간을 활용한 8900㎡의 공간에 인천시와 공동으로 조성한 녹지로, 당시 인천시 1000만㎡ 녹지조성 사업 중 최고의 성공사례로 평가된 바 있다

세관은 매년 해송과 반송, 철쭉 및 장미 등 식목사업을 꾸준히 해 온 결과 인근에서 가장 푸르른 숲을 가꾸게 되었으며 올해 3월 산책길 조성을 통해 직원 및 인근 주민들이 자유로이 산책하며 쉴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김대섭 세관장은 "이번 행사로 식목일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편,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활력을 주는 나무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