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SBS 제공

SBS 제공

‘대박’ 젊은 3인방의 성인 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SBS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박선호) 측은 4일 장근석, 여진구, 임지연의 출격을 예고하며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각자 다른 장면을 통해 등장을 알린 세 배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대길 역의 장근석은 허름한 옷차림으로 어딘가에 숨어들어 간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연잉군 역의 여진구는 극 중 왕자라는 신분임에도 투전판에 뛰어든 모습이다. 갓 아래로 날카롭게 빛나는 눈빛과 그를 둘러싸고 있는 엽전과 기생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마지막으로 담서 역의 임지연은 차갑고도 매서운 표정을 짓고 있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대박’ 제작진은 “3회부터 장근석, 여진구, 임지연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이 전광렬, 최민수 등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펼치며 ‘대박’의 재미도 더욱 휘몰아칠 예정이다”고 전했다.

‘대박’ 3회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