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과잉정비에 대한 고객 불만의 해결과 서비스 향상을 위해 스마트케어 안심서비스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쌍용차는 과잉정비에 대해 최대 200% 보상해 주는 스마트케어 안심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고객의 불만을 해소하고 고객 신뢰를 확보하여 리멤버 서비스의 브랜드 가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심서비스의 보상은 수리하지 않은 비용을 청구한 경우, 비용을 중복 청구한 경우, 사전 동의 없는 수리, 수리하지 않아도 되는 부품의 임의 수리 등 으로 피해를 입었을 때 이루어진다.


피해를 입은 고객은 쌍용차 고객센터로 신고하면 전문성을 갖춘 본사 담당자들의 검토 와 판정으로 과청구된 금액의 최대 200%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쌍용차는 서비스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정직한 서비스를 다짐하는 서약을 실시하는 등 서비스 정책 홍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 성장에 맡은 정비 역량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안심서비스 역시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 서비스담당 김헌성 상무는 “안심서비스 시행으로 정직한 서비스를 정착시켜 고객 인식을 개선하고 리멤버 서비스 브랜드의 가치를 향상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김영만 전문위원 ym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