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중국 후베이성 이창에 부정기성 전세기를 운항해 한-중 노선 강화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아시아나는 4월 2일부터 6월 1일까지 인천~이창 구간에 대해 주2회 전세기를 운항할 계획이다.


이를 기념해 중국 후베이성 이창 샨사공항에서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 저우정잉 이창 부시장, 청원쮠 마이투어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이창 노선 취항식을 지난 2일 가졌다.


중국 후베이성 남부에 위치한 이창은 삼국지 속 이릉대전의 실제 무대로, 인근에 적벽대전의 주무대였던 장강 산샤와, 영화 아바타의 촬영지로 널리 알려진 장자제가 위치해 있어 최근 전 세계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로 각광 받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아시아나 안병석 중국지역본부장은 “인천~이창 전세기 운항을 통해 승객들이 더 쉽고 편하게 양국을 방문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양국간 우호증진을 위한 가교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김영만 전문위원 ym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