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경기 사상 최악으로 치달았다.술집 경기 사상 최악 소식 관련 4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지수는 73.0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7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서비스업 생산지수는 2010년 매출액을 100으로 놓고 가격 변동분을 제거하고 업종의 실질 성장을 나타내는 지수다.100을 넘으면 기준연도인 2010년보다 생산이 늘었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월 기준 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지수가 100을 넘긴 것은 2014년 7월(100.9) 이후 마지막이다.80∼90대에 머물던 주점업 서비스업생산지수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로 내수가 얼어붙은 지난해 6월 78.2로 떨어졌다.7월 80대를 회복하고 지난해 12월에는 90.5까지 오르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지난 1월 78.8로 곤두박질치더니 2월에는 아예 최저치까지 갈아치웠다.이전 최저치는 지난해 2월 기록한 76.6이었다. 전년 동월대비 증감률로 보면 2014년 7월 7.6% 증가한 이후 1년 7개월째 마이너스다.지난달에도 주점업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월보다 4.7% 감소했다.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이 줄어든 것은 어려운 주머니 사정 때문에 술집으로 향하는 발길이 뜸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반대로 집에서 소비하는 금액만 따지는 가계동향의 주류 소비지출은 지난해 월평균 1만2천109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밖에서 사 먹는 술을 줄인 대신 집에서 술을 마시는 경우가 늘었음을 알 수 있다.통계청 관계자는 "예전에는 전문 술집, 주점을 많이 갔지만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대개 식당에서 반주하는 정도로 술을 마시고 주점에는 잘 가지 않는 면이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정보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관악서 염산테러` 30대 女, 전남친 스토킹 피해자? "사건 처리 불만"ㆍ박현주, 대우증권 회장 맡는다…통합작업 직접 지휘ㆍ서울 집값 석달 만에 반등…주택시장 돈 몰린다ㆍ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안 때렸다더니 CCTV에 `딱`ㆍ세계 각국 정상들 포함된 최대 조세회피자료 폭로..한국인 195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