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고아라

고아라

고아라가 자신의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4일 압구정 CGV에서는 감독 조성희를 비롯, 배우 이제훈, 고아라, 김성균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극중 황회장을 연기한 고아라는 이날 “미모, 돈, 능력 등 없는 게 없는 캐릭터다”라며 “보기 드문 강렬한 여성캐릭터라서 굉장히 매력적이다”라고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도전해 보고 싶은 캐릭터였는데, 막상 연기를 하려니 어려웠다. 그래서 기존 영화에 등장하는 팜므파탈 이미지들을 많이 찾아봤다. 황회장의 캐릭터를 새롭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 5월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