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이제훈

이제훈

이제훈이 홍길동 캐릭터와 자신이 많이 다르다고 고백했다.

4일 압구정 CGV에서는 감독 조성희를 비롯, 배우 이제훈, 고아라, 김성균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극중 홍길동을 연기한 이제훈은 이날 “캐릭터가 겁도 없고 자비도 없는 인물이라고 소개됐는데, 저는 그게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연기하기가 쉽지는 않았다”고 웃으여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부정적인 인물일 수 있어서 걱정을 했는데, 감독님이 그게 홍길동만의 특별한 매력이다. 분명 새롭고 신선하게 각인 될 거라고 해 주셔서 그 말을 말을 믿고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 5월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