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도리안 그레이 김준수

도리안 그레이 김준수

김준수가 오는 9월 개막하는 창작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에 전격 캐스팅됐다.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는 오스카 와일드의 장편 소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을 새롭게 재해석한 창작 뮤지컬로, 젊은 귀족 도리안이 초상화와 영혼을 바꾸고 영원한 젊음을 얻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주인공 도리안 그레이 역에는 ‘모차르트!’, ‘엘리자벳’, ‘데스노트’, ‘드라큘라’ 등으로 뮤지컬 배우로 자리매김한 JYJ 김준수가 캐스팅됐다. 도리안은 빼어난 미모를 소유한 귀족 청년이지만 선과 악이 공존하는 캐릭터로 원작 소설을 뛰어넘는 입체적인 캐릭터로 그려질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김준수는 “작품에 관해 이야기를 듣자마자 도리안이라는 캐릭터에 단번에 매료됐다. 한 번쯤 꼭 도전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기 때문에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설렌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헨리 워튼 역에는 실력파 뮤지컬 배우 박은태가 출연을 확정했다. 헨리는 옥스포드 출신의 냉정한 천재이자 도리안을 통해 자신의 열정과 본능을 대리 경험하는 인물로, 외적인 아름다움과 권력보다도 매력적인 지성을 소유한 캐릭터다.

특히 김준수와 박은태는 원 캐스트로 ‘도리안 그레이’ 무대에 설 예정이라 두 사람이 보여줄 호흡에 폭발적인 관심이 쏠린다.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는 오는 9월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개막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씨제스컬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