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문세

이문세

가수 이문세가 전국투어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이문세는 오는 14~16일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LG아트센터에서 ‘2015~16 씨어터(Theatre) 이문세’의 마지막 공연을 개최한다.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는 “‘씨어터 이문세’ 공연을 시작한지 정확히 1년 만에 마지막 공연을 열게 됐다. 투어의 종착점을 찍는 공연인만큼, 이문세는 그 어느 때보다 뜻 깊은 자리를 만들고자 마지막까지 철저한 연습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문세는 지난해 정규 15집 ‘뉴 디렉션(New Direction)’ 발표와 함께 ‘씨어터 이문세’ 투어를 시작, 차별화된 스토리텔링 퍼포먼스와 빅 밴드 사운드, 화려한 무대 연출을 통해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기존 전국 투어 일정은 물론, 올해 진행된 앙코르 투어 공연까지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이문세는 ‘씨어터 이문세’ 마지막 공연에 이어, 오는 5월 21일 서울 잠실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홀가분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케이문에프엔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