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조그룹 계열사로 편입된 동아원이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워크아웃) 졸업과 함께 사조동아원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사조그룹은 "사조동아원이 워크아웃 개시 3개월 만에 조기 졸업에 성공했다"며 "사조와 동아원 각 기업의 인지도가 상당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사조동아원으로 사명을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채무 불이행으로 도산위기에 놓였던 동아원은 작년 12월 워크아웃이 결정됐다.

사조그룹은 지난 2월 1천억원을 투자해 한국제분, 동아원을 비롯한 8개사를 계열사로 편입했으며, 동아원은 지난달 31일자로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사조동아원은 사조그룹 내 식품 계열사에 밀가루를 직접 공급하면서 원재료 부문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식품계열사인 사조산업, 사조해표, 사조대림, 사조오양, 사조씨푸드 등의 밀가루 수요가 많아 큰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사조그룹은 기대했다.

이와 함께 사료업체 사조바이오피드와 동아원의 생물자원사업부문(사료)의 수직계열화와 외형 확장을 통해 사료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조그룹 관계자는 "발 빠른 자금 수혈 등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한 노력으로 3개월 만에 워크아웃 졸업과 성공적인 합병이 가능했다"며 "동아원 인수를 통해 사조그룹의 매출도 머지않아 4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