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음식점·옷 가게·학원도 한파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주점업 경기가 역대 최악으로 치달았다.

주점업뿐 아니라 일반 음식점, 옷 가게 등 자영업자들이 많은 업종의 경기가 다른 서비스업종보다 유달리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의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맥줏집, 막걸릿집 등 술과 안주를 전문적으로 파는 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지수는 73.0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7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2010년 물가지수를 100으로 놓고 가격 변동분을 제거하고 업종의 실질 성장을 나타내는 지수다.

100을 넘으면 기준연도인 2010년보다 생산이 늘었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월 기준으로 보면 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지수가 100을 넘긴 것은 2014년 7월(100.9) 이후 마지막이다.

80∼90대에 머물던 주점업 서비스업생산지수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로 내수가 얼어붙은 지난해 6월 78.2로 떨어졌다.

7월 80대를 회복하고 지난해 12월에는 90.5까지 오르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지난 1월 78.8로 곤두박질치더니 2월에는 아예 최저치까지 갈아치웠다.

이전 최저치는 지난해 2월 기록한 76.6이었다.

전년 동월대비 증감률로 보면 2014년 7월 7.6% 증가한 이후 1년 7개월째 마이너스다.

지난달에도 주점업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월보다 4.7% 감소했다.

주점업의 서비스업생산이 줄어든 것은 어려운 주머니 사정 때문에 술집으로 향하는 발길이 뜸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반대로 집에서 소비하는 금액만 따지는 가계동향의 주류 소비지출은 지난해 월평균 1만2천109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밖에서 사 먹는 술을 줄인 대신 집에서 술을 마시는 경우가 늘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예전에는 전문 술집, 주점을 많이 갔지만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대개 식당에서 반주하는 정도로 술을 마시고 주점에는 잘 가지 않는 면이 반영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일반 음식점의 경기도 얼어붙기는 마찬가지였다.

일반 음식점의 서비스업생산지수는 지난달 84.3으로 2011년 9월 83.9를 나타낸 이후 가장 낮았다.

의류 소매점, 학원에도 불경기의 그늘이 짙게 드리워져 있었다.

의복 및 섬유제품 소매업 생산지수는 73.1로 메르스 여파가 있던 작년 8월(65.9) 이후 가장 낮았다.

전년 동월 대비 낙폭은 -8.1%로 2015년 6월(-16.4%) 이후 가장 컸다.

학원 서비스업생산지수도 81.9로 3개월(81.7) 전 수준만큼 움츠러들었다.

학원 서비스업생산지수는 지난달 4.4% 하락하는 등 2013년 11월(1.3%) 이후 전년동월대비로 2년 3개월째 마이너스다.

일반 음식점, 주점업과 같은 하위업종의 생산이 나란히 감소하면서 이들 업종을 포함한 대분류 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 서비스업생산지수는 지난달 89.4로 작년 6월(87.4) 이후 8개월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0.7% 하락했다.

금융 및 보험업(7.6%),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5.2%), 운수업(4.8%),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3.2%) 등 13개 대분류 업종 중 10개 업종이 증가한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문제는 부진에 빠진 업종 중 음식점, 주점업, 옷 가게 등은 자영업 비중이 높다는 점이다.

주현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가 안 좋을수록 서비스업과 같은 내수 업종이 안 좋아지고 그중에서도 채산성이 좋지 못한 자영업자들이 특히 더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