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저축은행·캐피탈 무조건 10% 넘는 이자
1~3등급 대상 금리 현대카드 13.36%, 신한카드 13.58%

저축은행과 카드사, 캐피탈사들이 신용등급이 높은 1~3등급을 대상으로도 10%가 훌쩍 넘는 고금리로 대출을 이어가고 있다.

2금융권 업체들은 대출을 받는 사람의 신용도가 낮아 연체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고금리를 물린다고 설명하지만 실제로는 신용등급이 좋은 사람에게도 고금리 대출을 하는 것이다.

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2월 29일 기준으로 우리카드를 제외한 6개 전업계 카드사(BC카드 제외)의 신용등급별 카드론 금리는 1~3등급 평균이 모두 연 10%를 넘었다.

시중은행들이 1~2등급 신용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마이너스대출 금리는 연 3~6% 수준이다.

카드사별로 보면 현대카드의 1~3등급 대상 카드론 금리는 연 13.36%로 가장 높았고, 신한카드가 연 13.58%로 뒤를 이었다.

삼성카드는 연 12.12%였고, KB국민카드(11.57%)와 롯데카드(11.10%), 하나카드(11.09%) 순이었다.

우리카드는 8.87%로 유일하게 10%를 넘지 않았다.

카드론보다 대출 기간이 짧은 현금서비스의 연평균 금리는 14.1~17.72%로 카드론보다 높았다.

그나마 카드사들은 캐피탈사와 저축은행에 비하면 금리가 낮은 편이었다.

지난 2월 기준으로 OSB저축은행이 신용등급이 1등급인 고객에게 대출한 가계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연 25%였다.

웰컴저축은행과 아주저축은행은 1등급 고객에게 각각 연 23.16%, 23.15%의 금리로 대출했고, 현대저축은행과 예가람저축은행도 연 20%가 넘었다.

저축은행 중 1~3등급의 고신용 등급에 연 10% 이하의 금리로 대출을 한 곳은 IBK 저축은행과 신한저축은행뿐이었다.

캐피탈사도 OK아프로캐피탈의 1~3등급 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금리는 20.41%로 20%가 넘었고, 다른 캐피탈사들도 10%를 웃돌았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신용등급이 낮다는 이유로 과도하게 높은 금리를 받는 금융사들이 높은 신용등급의 고객에게도 고금리를 적용하는 것은 신용등급을 자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주선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도 "금융당국은 금융 소비자의 권익 보호라는 핵심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고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 차등화를 제대로 하는지 점검하고 지도 감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laecor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