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엑스포 센터 실버홀에서 `중국형 신형 아반떼`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2004년 `이란터`라는 이름으로 중국시장에 처음 선보인 아반떼는 2세대 위에동과 3세대 랑동을 거치며 지난해까지 총 338만여대가 판매됐습니다.이번 중국형 신형 아반떼는 `링동`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으며, 현대차는 이 차를 연 평균 25만대 이상 판매함으로써 중국 준중형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이번 모델은 국내 6세대 신형 아반떼의 다이내믹한 디자인에 현지 특화 사양, 신규 파워트레인, 동급 최고 안전사양이 탑재된 현지 전략 차종으로 진화했습니다.또 공기청정시스템을 탑재하고, 국내 신형 아반떼보다 지상고를 10mm 높이는 등 중국 현지 사정과 소비자의 선호도를 최대한 반영한 사양들을 적용한 게 특징입니다.링동은 감마 1.6 MPI 엔진, 감마 1.6 GDI 엔진, 7단 DCT를 탑재하고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춘 카파 1.4 터보 GDI 엔진 등 3가지 라인업을 갖췄습니다.이병호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링동이 중국 시장에서 준중형 세단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준중형 시장 경쟁력 강화로 중국 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태양의 후예 진구 애인 김지원 "이런 사랑 받아도 되나요?"ㆍ“모델 시켜줄게” 10대女 유인해 성폭행한 30대 회사원, 감형 왜?ㆍ클라라 가진동 대만 배우와 무슨 사이? “둘 안경 착용 수상해”ㆍ15세 친딸 성폭행, 성추행, 강간한 비정의 아버지 결국 ‘구속’ㆍ크림빵 뺑소니범 ‘3년형’ 논란 후끈...“이런 황당 판결 처음이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