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소득하위 50% 학생들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27일 서울대 로스쿨은 이번 학기부터 장학금 제도를 개편, 가구별 소득 5분위(소득 10분위 기준) 이하 학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이로써 이번 서울대 로스쿨에서 전액장학금을 받는 인원은 직전 학기 81명에서 132명으로 늘었다. 전체 등록생의 28.33%에 달한다.소득 2분위 이하 학생에게는 30만∼50만원의 생활비 장학금도 지원한다. 소득 6분위 이상의 학생에게는 개별 심사를 통해 전액이나 20%를 차등적으로 지급하기로 했다.예산은 학교 본부로부터 받는 예산을 확충하는 한편 자체 장학금 모금 운동 등으로 조달할 방침이다.자신보다 앞선 세대로부터 장학금을 받으면 그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을 다음 세대에게 전달하기로 약속한다는 의미의 `약속장학금`도 신설했다.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는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태양의 후예 진구 애인 김지원 "이런 사랑 받아도 되나요?"ㆍ“모델 시켜줄게” 10대女 유인해 성폭행한 30대 회사원, 감형 왜?ㆍ클라라 가진동 대만 배우와 무슨 사이? “둘 안경 착용 수상해”ㆍ15세 친딸 성폭행, 성추행, 강간한 비정의 아버지 결국 ‘구속’ㆍ크림빵 뺑소니범 ‘3년형’ 논란 후끈...“이런 황당 판결 처음이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