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높아지면서 새 아파트가 매매, 전세가격 상승세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27일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1∼3월까지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0.59% 상승한 가운데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들이 평균 0.75% 상승했습니다.입주 6∼10년차가 0.35%, 10년 초과 아파트들이 0.63% 오른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큰 것입니다.지난해 연간 누적으로도 전국의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의 전셋값이 22.75% 올라 6∼10년 이하(12.05%)나 10년 초과(12.06%)에 비해 상승폭이 10%포인트 이상 높았습니다.매매가격도 마찬가지입니다.올해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재건축 제외)은 평균 0.06% 오른 가운데 입주 1∼5년 사이 새 아파트들은 0.20% 상승했습니다.입주 6∼10년차가 0.02% 하락하고 10년 초과 아파트들이 0.05% 오른 것에 비해 새 아파트의 상승폭이 컸습니다.지난해 연간 상승률 역시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가 6.11% 오르는 동안 6∼10년은 4.78%, 10년 초과 아파트는 5.38% 상승하는데 그쳤습니다.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5년 이하 새 아파트가 지난해 20.93%, 올해 1.78% 각각 올랐습니다.입주 6∼10년 아파트(작년 15.84%, 올해 0.77%)나 10년 초과(15.92%, 1.16%)에 비해 상승폭이 큰 것입니다.서울 아파트 매매가도 5년 이하 아파트가 지난해 6.75%, 올해 0.27% 각각 상승해 6∼10년(작년 5.42%, 올해 0.17%), 10년 초과(5.42%, 0.17%)에 비해 많이 올랐습니다.경기도 역시 올해 5년 이하 새 아파트 매매가격이 0.26% 상승한 반면 6년 이상의 아파트들은 일제히 보합세를 기록 중입니다.전셋값도 5년 이하가 0.54%로 6∼10년(0.25%), 10년 초과(0.45%)보다 높습니다.새 아파트는 재건축을 제외하면 평균 시세도 높았습니다.전국의 5년 이하 새 아파트 3.3㎡당 시세는 1.192만 원으로 6∼10년 1천87만 원, 10년 초과 880만 원에 비해 비쌉니다.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태양의 후예 진구 애인 김지원 "이런 사랑 받아도 되나요?"ㆍ“모델 시켜줄게” 10대女 유인해 성폭행한 30대 회사원, 감형 왜?ㆍ클라라 가진동 대만 배우와 무슨 사이? “둘 안경 착용 수상해”ㆍ15세 친딸 성폭행, 성추행, 강간한 비정의 아버지 결국 ‘구속’ㆍ크림빵 뺑소니범 ‘3년형’ 논란 후끈...“이런 황당 판결 처음이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