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합작법인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형 신형 아반떼 '링동'을 출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형 신형 아반떼 '링동'을 출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신형 아반떼가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자동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형 신형 아반떼 '링동'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판매를 시작했다.

아반떼는 2004년 '이란터'라는 이름으로 중국시장에 처음 판매된 이후 2세대 '위에동', 3세대 '랑동'을 거치며 지난해까지 총 338만여대가 팔렸다. 이번에는 링동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링동은 국내 6세대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에 현지 특화 사양과 신규 파워트레인 등을 더한 현지 전략 차종이다. 중국 현지 사정과 소비자 선호도를 반영한 사양들이 적용됐다.

심각한 중국의 대기 오염을 고려해 오염 물질 실내 유입 차단과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 시스템'이 탑재됐다. 차체는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중국 현지 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국내 신형 아반떼보다 지상고를 10mm 높여 출시됐다.

파워트레인은 감마 1.6 MPI 엔진과 감마 1.6 GDI 엔진,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춘 카파 1.4 터보 GDI 엔진 등 3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카파 1.4 터보 GDI 엔진에는 7단 더블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했다.

현대차(85,800 -0.92%)는 링동을 연 평균 25만대 이상 판매하며 중국 준중형 시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20대 후반, 30대 초반의 중산층을 목표 고객으로 선정했다.

이병호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신차발표회에서 "링동은 중국 시장에서 준중형 세단의 새 역사를 만들 것"이라며 "준중형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해 중국 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