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공개사과하지 않으면 청와대를 타격하겠다고 위협했다. 이에 우리 군이 강력하게 경고하며 대응했다.지난 26일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는 북한 청와대 타격 위협에 대해 “북한의 도발 행위는 정권을 파멸에 이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이날 합참은 ‘북한의 장거리포병대의 최후통첩 보도와 관련한 우리 군의 입장`을 통해 "우리 국가 원수에 대한 북한의 저급한 언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전했다.앞서 북한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포병대는 이날 우리군의 북한 핵심시설을 겨냥한 `정밀타격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공개사과하지 않으면 청와대를 타격하겠다고 위협했다.특히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포병대는 지난 25일 김정은 제1비서가 참관한 가운데 강원도 원산에서 방사포 등을 동원해 청와대 타격훈련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태양의 후예 진구 애인 김지원 "이런 사랑 받아도 되나요?"ㆍ“모델 시켜줄게” 10대女 유인해 성폭행한 30대 회사원, 감형 왜?ㆍ클라라 가진동 대만 배우와 무슨 사이? “둘 안경 착용 수상해”ㆍ15세 친딸 성폭행, 성추행, 강간한 비정의 아버지 결국 ‘구속’ㆍ크림빵 뺑소니범 ‘3년형’ 논란 후끈...“이런 황당 판결 처음이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