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세계 최초로 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인프라(T-SDN)를 전국 상용화했다고 27일 밝혔다.

T-SDN은 전용회선 서비스를 기존보다 약 100배 빨리 개통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인프라’ 기술이다.

KT는 지난해 10월에 최초로 T-SDN 개발을 끝낸 후 올해 1월부터 전국망에 적용해 2개월간 안정성과 신뢰성 검증 기간을 거쳤다.

T-SDN의 상용화가 완료됨에 따라 향후 KT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원하는 대역폭에 따라 주문형 대역폭 제공(Bandwidth on Demand) 방식으로 가상 네트워크를 공급하게 된다.

KT 측은 "기존에는 서울에서 지역까지 회선을 구성하기 위해 수동으로 작업해야 했으나 이번 상용화로 고객 요구사항에 따라 즉시 즉시 최적의 경로를 설계하고 클릭 한번으로 광대역의 전용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며 "운용 비용도 기존 대비 30% 이상 절감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