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보험업계도 절반 넘는 10명 CEO 바뀌어

핀테크 열풍과 계좌이동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도입 등 격변을 경험하고 있는 금융권에서 주주총회 시즌을 맞아 임기가 끝난 최고경영자(CEO)들이 대거 교체됐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하나·NH농협금융지주와 우리은행 등 주요 금융지주사·은행들의 계열사 중 임기가 끝난 CEO 14명이 교체됐다.

해당 계열사 가운데 임기가 만료된 CEO는 모두 27명이었으므로, 절반이 넘는 CEO가 퇴진한 것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임기가 끝난 계열사 7곳의 CEO 중에 4곳을 교체했다.

신한금융투자 강대석 사장과 이동대 제주은행장, 신한신용정보 이원호 사장 등 세 명만 연임했고, 신한생명·신한캐피탈·신한데이타시스템·신한아이타스 등 네 곳의 CEO가 교체됐다.

신한금융의 자회사 경영진 교체는 '전문성 강화'로 요약된다.

신한생명의 이병찬 신임 사장은 34년간 삼성생명·신한생명·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 등에 재직한 보험업 전문가이고, 신한캐피탈 설영오 신임 사장 역시 구조조정 업무 등을 주로 담당한 여신 전문가다.

저금리 기조 속에 수익성에 위기를 맞은 계열사들의 수장으로 해당 업계의 전문가를 앉힘으로써 돌파구를 찾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하나금융 역시 올해 임기가 끝난 하나금융투자·하나카드·하나생명·하나에프앤아이·하나캐피탈·하나자산신탁·하나금융연구소 등 7곳 가운데 4곳의 CEO를 새 얼굴로 바꿨다.

원래 내년까지 임기이던 하나저축은행 정수진 사장이 하나카드 사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하나저축은행 사장 자리도 자연스럽게 바뀐 것을 포함하면 교체한 곳은 5곳으로 늘어난다.

우리은행 역시 계열사 5곳 가운데 우리FIS, 우리신용정보, 우리PE등 세 곳의 CEO를 교체했다.

유구현 우리카드 대표와 정기화 우리종합금융 대표 두 사람만 연임했다.

농협금융의 7곳 계열사 가운데 임기만료가 된 농협은행과 농협손보는 모두 수장이 바뀌어 연임률 '0'을 기록했다.

반면 KB금융지주는 '안정'에 방점을 찍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주총까지 임기가 마무리된 교체 대상자 9명 중에서 7명은 연임했다.

KB국민카드 윤웅원 사장과 KB손보 양종희 사장 등 두 명만 교체됐다.

KB금융 관계자는 "다른 회사와는 달리 계열사 사장의 임기가 1년인 데다가 임기 중 뚜렷한 성과를 보여 연임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금융지주사 계열이 아닌 곳을 포함한 보험·신용카드업계에도 임기가 만료된 이후 연임하기보다는 교체된 CEO가 더 많았다.

19명 중 10명의 얼굴이 바뀌었다.

보험사 CEO 13명 가운데에는 8명이 교체됐다.

우선 금융지주 계열사인 신한생명·하나생명·KB손보·농협손보 사장이 각각 교체됐다.

흥국화재 조훈제 사장이 퇴임한 자리에 문병천 사장이 새로 선임됐고, AIA생명 다니엘 코스텔로 사장의 뒤를 이어 차태진 대표가 취임했다.

알리안츠생명 사장은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이명재 사장의 후임자로 요스 라우어리어 사장이 선임됐다.

미래에셋생명의 이상걸 대표와 하만덕 대표 중에는 하만덕 대표만 연임하고 이상걸 대표가 퇴임한다.

하만덕 대표 외에 연임한 CEO는 한화손보 박윤식 대표, 롯데손보 김현수 대표, 현대해상 이철영·박찬종 대표 등이다.

카드업계에서는 6곳 가운데 하나카드·KB국민카드 등 두 곳의 사장이 교체됐다.

유구현 우리카드 사장과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신응환 NH농협카드 사장 등 3명은 연임에 성공했다.

BC카드 서준희 사장은 이달 말 주주총회에서 연임 여부가 결정된다.

안팎에서는 연임 가능성을 점치는 시각이 많다.

연임과 교체가 엇갈리지만, 각 회사가 내세우는 이유는 결국 '위기 타개'라는 주제로 수렴된다.

CEO를 새로 선임한 곳은 전문성 있는 인재를 수장에 앉혀 격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조직을 추스르고 새로운 먹을거리를 찾아낼 것을 요구하고, 연임을 결정한 곳은 그간의 실적을 바탕으로 연속성 있는 경영을 통해 위기에서 벗어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가운데 보험사의 경우 새로운 회계기준 도입과 규제 완화, 카드사의 경우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와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등 환경이 바뀌어 위기감을 크게 느끼고 있다"며 "각 회사가 위기를 넘길 방법을 찾는 데 집중하며 CEO의 거취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