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혁신 선포식 개최…수평적 조직문화 등 '3대 혁신 전략' 발표
직급 단순화·성과형 보상 등 인사혁신 로드맵 6월 발표
그룹 내 계열사 및 타 대기업으로 혁신문화 확산 전망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이라는 위상에 걸맞은 의식과 일하는 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대대적인 혁신에 나선다.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기업이라는 외형에 스타트업(Start up) 기업의 실행력과 소통문화를 결합하는 새로운 시도다.

오는 6월에는 직급 단순화와 파격적인 성과형 보상 등을 골자로 하는 글로벌 인사혁신 로드맵을 발표해 이같은 조직문화 혁신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4일 오후 수원 디지털시티 내 디지털연구소(R4)에서 CE(소비자가전) 부문 윤부근 대표, IM(IT모바일) 부문 신종균 대표, 경영지원실 이상훈 사장을 비롯해 주요 사업부장과 임직원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트업 삼성 컬처혁신 선포식'을 개최했다.

'스타트업 삼성'은 삼성전자 조직문화의 새로운 출발점이자 지향점을 동시에 담은 슬로건이다.

스타트업 기업처럼 빠르게 실행하고 열린 소통의 문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혁신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임직원들의 집단지성 플랫폼인 모자이크(MOSAIC)에서 '글로벌 인사제도 혁신'을 주제로 온라인 대토론회를 실시했다.

2만6천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1천200여건의 제안과 댓글을 제시했고 삼성전자는 이를 토대로 조직문화의 문제점을 진단해 개선방향을 수립했다.

우선 CE와 IM 등 세트부문에서 이같은 컬처혁신을 시도한 뒤 추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DS(부품) 부문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선포식에서 삼성전자는 임직원의 의식과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기 위해 ▲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 업무생산성 제고 ▲ 자발적 몰입 강화 등 '3대 컬처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삼성전자의 모든 임원들이 권위주의 문화의 타파를 선언했다.

또 직급 체계를 단순화하고 직무와 역할 중심으로 인사제도를 개편하기로 했다.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사업부장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활성화 해 수평적 소통을 확대하기로 했다.

업무 생산성 제고를 위해 비효율적인 회의와 보고문화도 개선한다.

불필요한 회의의 절반을 통합하거나 축소하고 동시 보고, 실무 보고, 심플 보고 등 '스피드 보고 3대 원칙'을 수립해 이행키로 했다.

임직원들의 승부근성(Winning Spirit)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사원을 대상으로 의식교육도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몰입, 즉 집중력을 강화하기 위해 장시간 근무하는 문화를 개선하고 계획형 휴가 문화를 구축하기로 했다.

습관적 또는 눈치성 평일 잔업이나 주말 특근을 줄이고 가족사랑 휴가나 자기계발 휴가 같은 다양한 휴가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컬처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 직급 단순화 ▲ 수평적 호칭 ▲ 선발형 승격 ▲ 성과형 보상 등 4가지 방향을 골자로 하는 '글로벌 인사혁신 로드맵'을 수립해 오는 6월 중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컬처혁신과 인사혁신을 위해 경영진과 협의회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세부 전략을 충실히 실행하기 위한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타트업 삼성'은 임직원과의 공감대를 형성해 삼성 특유의 강한 '승부근성(Winning Spirit)'을 회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표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대대적인 조직문화 혁신안을 선포하면서 삼성그룹 내 다른 전자계열사는 물론 타 대기업으로 이같은 혁신 움직임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