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기본급 인상했지만 작년 인상폭 크게 하회

일본 경제를 이끄는 대기업들의 금년도 임금 인상 폭이 최근 3년 사이에 최저 수준이 될 전망이다.

교도통신에 의하면, 다수 일본 대기업들이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안에 답변한 '집중 회답일'인 16일 자동차와 전자기기 대기업들이 3년 연속 기본급 인상을 통보했지만 작년에 비해 낮은 인상 폭을 제시했다.

자동차 업계의 선두주자인 도요타는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월급) 인상 폭인 3천 엔의 절반인 1천 500엔(약 1만 6천 원) 인상 안을 통보했다.

이는 인상 금액 기준으로 2014년의 2천 700엔(노조 요구액 4천 엔)과 작년의 4천 엔(노조 요구액 6천 엔)을 크게 하회하는 것으로, 최근 3년 사이 최저 인상폭이다.

혼다는 노조 요구액(3천 엔)의 3분의 1 수준인 1천 100엔(약 1만2천 원) 인상안을 통보했다.

역시 작년의 3천 400엔에 비해 인상 폭이 크게 줄었다.

닛산자동차는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 3천 엔(약 3만2천 원) 인상안을 100% 수용했지만 5천 엔을 올려줬던 작년에 비해 인상 폭을 낮췄다.

단체로 협상을 진행한 히타치 제작소, 파나소닉, 미쓰비시 전기 등 전자기기 대기업들도 작년의 절반인 1천 500엔의 기본급 인상안을 노조에 통보했다.

아울러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으로 수익 악화가 우려되는 시중 은행들은 노조 측에서 잇달아 임금 인상 요구를 유보했다.

수출을 많이 하는 일본의 자동차 및 전자기기 대기업들은 대규모 금융완화로 엔저를 유도한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의 최대 '수혜층'으로, 작년까지 높은 수준의 기본급 인상을 주도했다.

하지만 세계 경제의 전반적인 침체 속에 연초부터 두드러지고 있는 주가 하락, 엔화 강세 등 사업 환경 악화를 반영, 올해는 소폭 인상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소비 진작을 통한 경기의 선순환 구조 만들기를 위해 기업들의 기본급 인상을 강하게 독려했다는 점에서 이번 소폭 인상은 아베노믹스의 행로에 그늘을 드리운 일로 평가된다.

도요타의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은 중국 등 신흥국 경제의 감속을 염두에 둔 듯 "경영 환경은 조류가 변했다"고 설명했다.

또 자동차와 전자기기 등의 노조들로 구성된 금속노협의 아사누마 고이치(淺沼弘一) 사무국장은 "경영진은 (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 폭에 대해) 까다로운 자세로 일관했고,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고 총평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