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리텔

마리텔

래퍼 데프콘이 특정 커뮤니티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12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2 후반전에서 데프콘이 특정 커뮤니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돌림판으로 시청자들에게 선물을 전하던 데프콘은 “헬멧 선물을 ‘허언증’ 커뮤니티에서 인증해주길 바란다”며 “요즘 허언증 커뮤니티를 보는 맛에 산다. 뻥쟁이들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해당 커뮤니티에 유쾌한 거짓 인증이 넘쳐난다는 네티즌의 제보가 등장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