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이 올해 두 자릿수 내수 시장 점유율 달성을 위해 노사 태스크포스팀(이하 TFT)을 발족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TFT에는 올해 초 노동조합 제안으로 노조와 국내영업부문, 노사부문, 대외협력부문 등 관련 부서가 참여했다. 이후 정기적인 미팅을 통해 논의된 아이디어들을 실행에 옮기고 있다.

한국지엠은 최근 전국대리점대표 워크숍을 개최해 인천지역 내 판매 활성화를 위해 회사 및 노조, 인천시와 지역경제단체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임직원 권유판매 프로그램 시행 등 실질적인 판매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으며, TFT 활동에 대한 사내 소통을 통해 내수 판매 중요성에 대해 적극 알리는 중이다.

한국지엠은 노사 TFT 활동을 포함, 전방위적인 내수판매 진작 노력으로 지난 2월 한달 동안 1만1,417대를 판매했으며 2003년 이후 동월 최대 내수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13일 인천시 소재 계양산에서 한국지엠 내 최대 규모의 동호회인 '한국지엠 산악회'가 시산제 행사를 개최했으며, 이와 함께 계양산 둘레길에서 산행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판매촉진 캠페인을 펼쳤다.

한국지엠 노사부문 전영철 부사장은 "회사는 노사 간 TFT를 통해 제안된 판매 활성화 방안에 대해 함께 검토해 나가는 한편 내수 판매 중요성에 대한 전사적인 공감대를 바탕으로 올해 두자릿 수 내수 시장 점유율을 이뤄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내수판매 확대 위한 TFT 발족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볼보차, "전기차 충전, 글로벌 표준 시급"
▶ [르포]가장 가까운 인공지능 '10세대 E클래스'를 경험하다
▶ [시승]구동계도 하이브리드, 토요타 RAV4 하이브리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