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차오루

복면가왕 차오루

‘진짜사나이’ 탱탱볼 중대장이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에서는 차오루가 저녁 점호 인원 보고에 나섰다.

차오루가 나선 저녁 점호 인원 보고는 역시 난항을 겪었다. 차오루는 ‘저녁’을 ‘전혀’, ‘점호’를 ‘전복’으로 발음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오루가 발음을 잘못할 때마다 중대장이 정정했다. 우여곡절 끝에 차오루가 “저녁 점호 인원 보고 끝. 충성”으로 마무리했다.

탱탱볼 중대장은 화를 참고 “많이 어려웠지”라며 한국어가 서툰 차오루를 다독여 따뜻함을 보였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진짜사나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