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씨스타 효린

복면가왕 씨스타 효린

‘복면가왕’ 봄처녀 제오시네(이하 봄처녀)의 정체가 밝혀졌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봄처녀의 정체는 씨스타의 효린이었다.

효인은 세고 무서운 이미지를 벗고 자신의 본모습을 보여줬다. 효린은 “아무래도 가면을 쓰니까 평소에 들었던 말들과 편견들을 깨고 바라봐주시는 것 같아 노래하는 동안 행복했다”며 “경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박완규가 봄처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완규는 “효린은 선배 사이에서도 평이 높다”며 “음악이 남다르다고 하는데 오늘 와서 들으니 타당한 이유가 있는 평가다”고 전했다.

유영석은 “그 음색과 노래에 대한 해석 능력, 음악성이 점점 대한민국에서 독보적인 보컬리스트로 거듭나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효린은 “본의 아니게 경연 프로그램을 많이 나갔었다. 그때는 씨스타와 저를 알리기 위해 시작했는데 잘하는 것을 보여드리기 보다 이길 수 있는 곡을 선택했다”며 “‘복면가왕’에서 다른 스타일을 부르고 싶었다. 고음만 아니라 귀가 편하게끔 부르는 친구다. 제 목소리를 매력적으로 듣는 분이 있다는 것에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