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판정단이 봄처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봄처녀제오시네(이하 봄처녀)는 3라운드에서 정인의 ‘장마’를 불렀다.

유영석은 “허스키한 목소리에서 나오는 그 애절함, 컨디션이 안 좋아서 나오는 허스키함이라며 앞으로 쭉 컨디션이 안 좋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노래 한 번 불러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탐내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며 봄처녀를 극찬했다.

김현철은 “100번 부르면 100번 다 다르다. 노래에 빠져서 노래의 일원처럼 부른 것 같다. 너무너무 잘 부른다”고 봄처녀의 감성을 드러냈다.

장호일은 “노래가 시작되면 봄처녀만의 공간이 되는 것 같다”며 “그 공간에 빨려 들어간다. 그 공간에 지배 당했다고 정신을 차리게 되는 마력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박완규는 “목소리만 듣고 있으면 가슴이 아프다”며 봄처녀를 칭찬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