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봄처녀 제오시네가 3라운드 무대를 펼쳤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봄처녀제오시네(이하 봄처녀),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이하 피노키오)와 음악대장의 가왕결정전이 펼쳐졌다.

먼저 봄처녀가 정인 ‘장마’를 선곡했다. 봄처녀는 허스키 보이스에 소울을 가득 담아 또 다른 매력을 공개했다.

허스키한 보이스 사이사이 청아한 매력도 스며들어 완성형 보컬리스트의 등장을 자랑했다. 판정단은 간주가 흘러나오자 박수를 치며 “최고다”라고 외쳤다. 허경환은 “매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앞선 ‘미안해요’ 무대에서 보여준 감성전달력과 완급조절은 역시나 일품이었다. 판정단은 넋을 놓은 표정으로 무대를 감상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