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빅스 레오

복면가왕 빅스 레오

‘복면가왕’ 흥부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빅스의 레오였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피노키오에 아쉽게 패한 흥부가 기가막혀(이하 흥부)의 정체가 공개됐다.

흥부의 정체는 빅스의 메인보컬 레오였다. 빅스는 2012년 데뷔해 뱀파이어, 지킬 앤 하이드, 저주인형 등 독특한 콘셉트로 인기를 모은 아이돌 그룹.

레오는 “데뷔하고나서 처음으로 느끼는 감정”이라며 “막막하고 답답하고 숨도 안 쉬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빅스 멤버들이 너무 콘셉츄얼한 모습을 보여줘서 빅스는 노래도, 음악도 좋아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출연계기를 전했다.

이날 레오는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예능감을 선보인 날이었다. 평소 레오는 내성적인 성격으로 알려졌다. 레오는 “복면 뒤에 있으니 해야할 것 같을 때 몸이 움직여진다”며 전했다. 레오는 비트박스 댄스를 다시 보여주며 자신을 깼다.

레오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쉬움도 남지만, 홀가분한 기분이 든다”며 “콘셉트를 잘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얼굴을 가리고 목소리로만 노래한다는 생각에 빅스 컴백무대보다 떨리고 긴장됐다”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숲 하나를 점령한 느낌”이라며 쑥쓰럽게 웃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