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상표권도 팔기로
해운업황 장기 침체로 위기에 빠진 한진해운이 자산 매각과 비용 감축을 포함한 1조20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구계획을 추진한다. 부채가 6조원 규모인 한진해운은 2013년 말 이후 벌크선사업부 매각 등으로 2조3530억원을 조달했으나 여전히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13일 금융당국과 채권은행 등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삼일회계법인의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의 추가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협의 중이다. 한진해운은 ‘한진’ 상표권 등 팔 수 있는 것은 다 팔아 올해 안에 5000억원가량을 마련할 계획이다. 은행권 담보가 해지된 영국 런던 본사 등 해외 사옥과 광양터미널, 700억원 규모 자사주 등이 처분 대상이다.

또 노후 선박 폐선, 인건비 절감 등으로 연간 1000억원씩 5년 동안 50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기로 했다. 여기에 올초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2200억원어치를 포함하면 1조2000억원 규모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진해운은 이를 통해 600% 수준인 부채비율을 400% 밑으로 끌어내릴 방침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한진해운이 계획대로 부채비율을 400% 이하로 낮추면 초대형 선박 발주를 위한 선박펀드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동휘/김일규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