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판매 늘리자"…한국GM 노사, 힘 합친다

한국GM 노사가 내수 판매 확대를 위해 손잡았다. 한국GM은 올해 초 노동조합의 제안으로 노조와 국내 영업부문, 노사부문, 대외협력부문 등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내수판매 활성화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TFT는 내수판매 증진을 위한 해법을 공동으로 모색하며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논의된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국GM 노사는 그간 중대형 세단 임팔라의 국내 생산을 놓고 마찰을 빚었으나 국내 판매를 확대하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판단해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이에 힘입어 지난달 1만1417대를 판매해 2003년 이후 2월 기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쉐보레 스파크도 6개월 만에 경차 1위 자리를 되찾았다.

한국GM은 올해 초 새로 부임한 제임스 김 사장(사진)을 중심으로 ‘혁신을 이끄는 힘(Powered by Innovation)’이란 슬로건 아래 공격적인 마케팅 캠페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노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국대리점대표 워크숍을 열었고, 인천지역 내 판매 활성화를 위해 회사·노조, 인천시, 지역경제단체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