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미국 중형 고급차 시장서 2008년 판매 이후 첫 2위
제네시스, 벤츠 E클래스 제쳤다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제네시스(DH·사진)가 미국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를 제쳤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2532대의 제네시스(DH)를 팔아 벤츠 E클래스(2362대)를 앞섰다. 이로써 제네시스(DH)는 미국 중형 고급차 시장에서 처음으로 차급 2위에 올랐다. 1위인 BMW 5시리즈(2758대)와의 차이도 200여대에 불과했다.

제네시스(DH)가 2위를 차지한 것은 현대차가 2008년 1세대 제네시스(BH)로 미국 고급차 시장에 뛰어든 이후 처음이다. 2008년엔 10위권 밖에 머물렀으나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2009년에는 4위로 뛰어올랐다. 이후 지난해까지 3~8위를 오르내렸다.

하지만 지난달엔 전년 동월보다 13.4%, 전월보다 62.4% 늘어난 2532대를 판매하며 처음으로 벤츠 E클래스를 넘어 2위 자리에 올라섰다. 벤츠가 신형 E클래스 출시를 앞두고 있어 판매가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E클래스를 제친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의 주행성능과 정숙성 등이 기존 독일 럭셔리차와 비교해 손색이 없는 데다 미국 고속도로보험안전협회(IIHS)에서 시행한 충돌시험에서 승용차 최초로 29개 부문 전 항목 만점을 받는 등 안전성도 인정받은 결과라고 풀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 하반기 신형 제네시스 G80을 미국 시장에 출시하면 독일 고급차와 본격적인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