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방풍 기능으로 각광
등산복 소재 고어텍스, 골프복·신사화도 접수

‘등산복의 전유물’이라고 불리던 고어텍스가 달라졌다. 운동복을 일상에서도 입는 ‘애슬레저(athleisure)’가 인기를 끌면서 고어텍스를 활용한 골프복이나 신사화가 나오고 있다.

골프복 브랜드 와이드앵글은 올해 봄·여름 시즌 ‘고어텍스 스트레치 재킷’을 내놓는다.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 때도 골프를 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성의류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와이드앵글 관계자는 “비가 와도 쾌적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새 재킷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어텍스를 활용한 신발도 있다. 금강제화 브랜드 랜드로바는 작년 고어텍스를 소재로 한 캐주얼화 ‘피닉스’와 신사화 ‘리갈 고어텍스 서라운드’를 잇따라 출시했다. 이 중 피닉스는 처음 준비한 물량이 완판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이 외에 현대백화점이 직수입하는 이탈리아 패딩브랜드 에르노도 고어텍스 소재인 ‘라미나 라인’을 판매 중이다.

고어텍스가 다방면으로 쓰이는 이유는 골프복 등 스포츠 의류를 일상생활에서도 입는 소비자가 늘어서다. 미국 기업 고어사(社)의 고어텍스는 방수·방풍·투습 등의 기능이 있는 소재로 원래 등산복이나 등산화에 주로 활용됐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