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발광다이오드) 전문기업 루멘스(대표 유태경)가 광 효율을 크게 높인 COB(chip on board) 타입 LED 모듈을 13일 내놨다.

이 제품은 와트(W)당 160루멘(lm)의 밝기를 구현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서 지금까지 나온 가장 밝은 COB 제품 대비 15% 이상 밝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COB는 방열 소재 기판 위에 LED 칩을 바로 얹어 패키지 크기를 줄이고 방열 기능을 높인 것이다.

루멘스는 COB 타입 신제품 8개를 이날(현지시간)부터 오는 18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조명 및 건축박람회 ‘라이트앤드빌딩’에 출품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