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유영석이 봄처녀 제오시네를 극찬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4인의 복면가수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독을 품은 백설공주(이하 백설공주)와 봄처녀 제 오시네(이하 봄처녀)가 격돌했다.

봄처녀는 김건모의 ‘미안해요’를 부르자 판정단은 기립 박수를 치며 감탄했다. 판정단 중 유영석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유영석은 “신나는 노래를 신나게 부르는 게 어렵고, 호소력 있는 호소력 있게 부르는 게 힘들다”며 봄처녀의 감정 전달을 극찬했다. 이어 “조금 이른 말일 수도 있지만, 가왕을 이런 감성으로 잡아야 한다”며 봄처녀의 결승 진출을 예측했다.

유영석은 “지금 가왕을 높낮이로는 잡지 못한다”며 “눈물보다 더 깊은 눈물로 흘리는 감성으로 잡아야 한다”고 말해 봄처녀를 응원했다.

김현철 또한 봄처녀가 시원하게 노래를 부른다며 발성을 칭찬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