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속 해동·3면 입체 가열 방식·99.9% 항균효과
출고가 13만5000원
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신제품. / 사진=삼성전자 제공

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신제품. /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50,000 +1.73%)는 해동 속도가 더 빨라진 2016년형 전자레인지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23L 용량에 색상은 블랙과 블랙&화이트 두 가지다. 출고가는 13만5000원이다.

이번 신제품은 빨라진 해동 기능과 3면 입체 가열 방식, 99.9%의 항균효과 등이 특징이다.

기존 모델보다 약 30% 해동 속도가 빨라진 쾌속 해동 기능은 냉동 음식의 해동 시간을 단축할 뿐 아니라 식재료 자체의 식감도 살려준다.

또 오른쪽 벽면에 위치한 세 개의 구멍으로부터 고주파의 열이 세 갈래로 나오는 3면 입체 가열 방식을 적용했다. 이 덕분에 부피가 큰 음식도 골고루 익히고 냉동된 식재료를 균일하게 해동할 수 있다.

조리실은 긁힘이나 흠집이 쉽게 생기지 않는 세라믹을 내부 5면 모두 적용해 기름 때가 쉽고 깨끗하게 닦인다. 독일의 항균 인증 기관인 호헨스타인으로부터 99.9% 항균 인증마크도 획득했다.

이 밖에도 3개의 자동조리 메뉴 기능을 갖춰 전자레인지로 계란찜이나 라면 등 간단한 요리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박재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은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은 소비자가 조리 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식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까지 생각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