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신제품은 기존 모델보다 약 30% 정도 해동 속도가 빨라졌으며, 고주파열이 세 갈래로 나오는 3면 입체가열 방식으로 부피가 큰 음식도 골고루 익히고 냉동된 식재료를 균일하게 해동합니다.조리실은 흠집이 잘 생기지 않도록 내구성 높은 세라믹을 내부 5면 모두 적용했습니다. 독일의 항균 인증기관인 `호헨스타인`으로부터 99.9% 항균 인증마크도 획득했습니다. 이 외에도 3개의 자동조리 메뉴 기능을 갖춰 전자레인지로 계란찜이나 라면 등 간단한 요리를 할 수 있습니다.박재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은 "소비자가 조리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식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까지 생각한 제품"이라고 말했습니다.2016년형 `삼성 전자레인지`는 23ℓ 용량에 블랙과 블랙&화이트 두 색상으로 판매되며 출고가는 13만5천원입니다.신선미기자 ss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바둑 이세돌 알파고 중계, 정다원 캐스터 “벼랑끝 수읽기 믿어볼래요”ㆍ티셔츠 관리 `꿀팁`…양말 접는 팁은?ㆍ장나라, 이런 미모, 이런 연기력 `대박이야`ㆍ국제유가 반등에 주유소 기름값도 5개월 만에 상승세ㆍ北김정은 지시, 서울 부산시 등 주요 도시 공격한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