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이 남미 에콰도르에서 전기차 충전사업을 본격적으로 벌인다.

한전은 10일(현지시간) 에콰도르 키토 스위스호텔에서 에콰도르 생산고용경쟁력조정부(MCPEC)와 에너지 신산업 분야 기술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MOU는 에너지 신산업 프로젝트 우선 협상, 에너지 신산업 및 전력산업 분야 기술교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전은 MOU 체결과 관련해 키토 등 에콰도르 3개 도시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사업규모는 3천만달러다.

한전은 지난해 8월부터 세 도시의 고속도로 등 91개 지점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고 충전 스테이션 설계를 마쳤다.

조환익 사장은 "이번 MOU 체결로 에콰도르와 에너지 신사업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국내 에너지신사업 분야 사업실증 모델이 해외시장에 수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