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10~13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국립전시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명견 경연대회 '크러프츠(Crufts) 2016'을 후원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125주년을 맞은 크러프츠는 영국 견종협회(Kennel Club) 주최로 해마다 세계 최고의 명견을 선발하는 행사다.

삼성전자는 지난 1993년부터 24년 동안 이 대회를 후원하며 '반려견 마케팅'을 펼쳐왔다.

이번 도그쇼에서 삼성전자는 체험관을 마련하고 스마트싱스, 갤럭시 시리즈, 기어VR 등 최신 모바일 기기와 애드워시 세탁기를 전시했다.

또 애견인과 반려견이 소중한 추억을 교감할 수 있는 애견 관련 IoT(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소개했다.

또 IoT와 미래지향적 기술로 사람이 반려견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다는 내용의 영상을 제작해 SNS 마케팅에도 힘을 쏟았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