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 세일즈 미팅 성공적 개최…놀라운 화질 호평 릴레이

삼성전자가 북미 주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전미 세일즈 미팅(National Sales Meeting)'을 열고 신형 SUHD TV를 앞세워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난 8~11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맨체스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북미 딜러 행사에는 코스트코, HH그레그, 콘스 등 거래선 관계자 300여명이 몰렸다.

삼성은 2016년 전략 제품인 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78인치, 65인치 SUHD TV 시리즈 등 신형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 자리에서는 ▲ 퀀텀닷 기반의 SUHD TV가 선사하는 차원이 다른 화질 ▲ 편의성과 접근성을 한층 강화해 리모컨 하나로 모든 콘텐츠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TV의 사용자경험(UX) ▲ 사물인터넷(IoT) 허브 기능을 통해 펼쳐지는 일상 속 새로운 스마트라이프를 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자연 그대로의 색을 표현하는 퀀텀닷 기술과 UHD 화질 핵심인 1천 니트(nit) 밝기의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기술이 호평을 받았다.

HH그레그의 밥 리스벡 사장은 "SUHD TV 화질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특히 사실에 가까운 색 표현력과 HDR 기술로 강렬한 태양 빛부터 밤하늘의 별빛까지 담아내는 디테일을 살린 화질은 미국 소비자들을 매료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NPD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북미 평판 TV시장에서 37%(금액기준)의 점유율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또 지난해 북미 UHD TV시장에서는 52.7%(금액기준)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2, 3위 점유율을 합한 것보다 20% 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로 독주행진을 이어갔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CE 책임자 조 스틴지아노 전무는 "3월부터 SUHD TV 새로운 라인업을 선보이며 올해도 북미 TV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