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시그널 최종화

시그널 최종화

‘시그널’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시그널’은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송된 최종화 시청률이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13.4%, 최고 시청률 15%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2049 연령에서도 평균 시청률 11.3%, 최고 시청률 12.5%를 기록하며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시그널’은 1화부터 최종화까지 전 회차를 통틀어 전 연령(10대~50대) 남녀 시청층에서 비지상파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해 왔다.

‘시그널’은 매주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미제 사건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다루며 과거와 현재의 형사가 무전으로 연결돼 사건을 해결한다는 흥미진진진한 설정,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명품 배우들의 신들린 연기, ‘석테일’이라 불린 김원석PD의 디테일한 연출이 완벽한 구도를 이루며 ‘시그널 신드롬’을 이끌었다.

종영 단 한 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수현(김혜수)을 대신해 해영(이제훈)이 총에 맞으며 죽음의 위기에 처했다. 최종화에서는 재한(조진웅)이 과거를 바꾸며 현재의 모든 상황을 다시 바꿨다.

재한은 ‘인주 여고생 사건’의 진범을 밝히기 위한 결정적 증거였던 빨간 목도리를 찾아내고 미국으로 성분 분석을 의뢰해 진범을 밝혀냈다. 무전을 통해 전했던 수현의 경고에도 선일정신병원으로 서형준의 시신을 찾으러 갔다가 범주(장현성)에게 붙잡혀 살해당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자신의 미래를 알고 있었던 재한은 동료 형사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죽음을 피했다.

현재는 달라졌다. 해영의 형 선우(강찬희)는 누명을 벗게 돼 해영은 가족과 함께 살게 됐다. 장기 미제 전담팀은 처음부터 없었다. 총에 맞지도 않아 죽음도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재한은 또 다시 실종 상태였다. 재한은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뒤 진양신도시 재개발 비리의 주범이자 인주 여고생 사건의 배후에 있던 국회의원 장영철(손현주)의 죄를 밝히려고 범주를 찾았다. 그러나 장영철이 사주한 조폭에 범주는 살해되고 재한은 실종된 것.

해영과 수현은 재한을 찾던 중 재회하게 되고 서로에게 단서를 남겼던 증거들을 토대로 재한이 있는 곳을 알아낸다. 수현은 재한과의 추억을 상기하며 눈시울을 붉혔고 해영은 “한 사람의 의지로 시작된 무전. 그 무전기 너머의 목소리가 내게 가르쳐준 한 마디. 포기하지 않으면 된다. 포기하지 않으면 희망은 있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 장면엔 환자복을 입은 재한의 모습이 등장해 재한이 살아있음을 나타냈다. 포기하지 않으면 희망을 이룰 수 있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남긴 채 ‘시그널’이 막을 내렸다.

‘시그널’ 후속으로 18일 ‘기억’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tvN ‘시그널’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