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는 '올뉴 K7' 여성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사용방법 및 차량관리 요령 등을 설명해주는 '레이디 케어(Lady Care)'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올뉴 K7' 여성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사용방법 및 차량관리 요령 등을 설명해주는 '레이디 케어(Lady Care)'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신형 K7 여성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관리 요령을 알려주는 '레이디 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신규 서비스는 여성 고객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청한 장소로 전문 엔지니어가 방문해 차량점검 방법과 응급 조치요령을 설명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여성 운전자의 비율이 늘고 있으나 운전과 차량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을 위해 서비스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출고 100일 이내의 신형 K7을 운행하는 여성 운전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서비스를 희망하는 운전자는 5월4일까지 기아레드멤버스 홈페이지(http://red.kia.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기아차(40,400 -0.49%) 관계자는 "실제 차량 소유주가 남성이라도 운전자가 여성인 경우에는 신청 가능하다"며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도 레이디 케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