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고급차 시장서 2위 처음으로 올라

현대차의 대형 세단 제네시스(DH)가 미국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를 제치며 파란을 일으켰다.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DH)는 지난 2월 한달간 미국시장에서 2천532대가 판매돼 2천362대가 팔린 벤츠 E-클래스보다 판매량에서 앞섰다.

이로써 제네시스(DH)는 미국 중형 고급차(MID LUXURY) 시장에서 처음으로 차급 2위에 올랐다.

1위인 BMW 5-시리즈(2천758대)와는 불과 200여대 차이였다.

제네시스(DH)가 2위를 차지한 것은 현대차가 2008년 1세대 제네시스(BH)로 미국 고급차 시장에 진출한 이래 처음이다.

제네시스(DH)는 2008년 10위권 밖에 머물렀으나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2009년에는 4위로 뛰어올랐다.

이후 지난해까지 3∼8위 사이를 오르내렸다.

하지만 2월에 전년 대비 13.4%, 전월 대비로는 62.4% 늘어난 2천532대가 판매되며 사상 처음으로 벤츠 E-클래스를 넘어 2위 자리에 올라섰다.

벤츠 E-클래스 신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서 찾는 사람이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단 한차례도 연간 1위를 놓치지 않을 만큼 확고하게 왕좌를 지켜왔던 E-클래스를 제친 것은 놀라운 변화라는 업계의 평가다.

이같은 성과는 최근 들어 제네시스(DH)를 '고급차'로 인식하기 시작한 미국 소비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기획 초기부터 BMW 5-시리즈와 벤츠 E-클래스 등 독일 프리미엄 모델을 경쟁상대로 삼아 개발된 제네시스(DH)는 탄탄한 하체를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주행성능과 핸들링, 편안함과 정숙성까지 지닌 새로운 개념의 프리미엄 세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고속도로보험안전협회(IIHS)에서 시행한 충돌시험에서 승용차 최초로 29개 부문 전 항목 만점을 획득하는 등 최고의 안정성도 갖추고 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DH)의 성공에 힘입어 이 차명을 그대로 딴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를 론칭하고 지난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상위 모델인 EQ900(현지명 G90)을 선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2월의 놀라운 성과는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가 럭셔리 차종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음을 입증해준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에 제네시스(DH)의 차명을 G80으로 변경하면 고급차 이미지가 더 확실하게 소비자들에게 각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