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진이 여행의 감동을 더할 최고의 배경음악을 추천해 눈길을 끈다.11일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측은 "쌍문동 4형제가 아프리카에서 보고 느끼는 여행의 설렘을 시청자에게 최대한 전하고자 배경음악 선곡에도 더욱 신경 쓰고 있다"라며 배경음악 3곡을 추천했다.1회 하이라이트에 삽입된 `라이온킹` OST 제이슨 위버의 `I Just Can`t Wait To Be King`을 비롯해 2회 엘림듄을 오를 때 흘러나온 더 킬러스의 `All These Things That I`ve Done`, 스와코프문트로 향하는 도중 흘러나왔던 트로이 시반의 `Wild`다.먼저 `I Just Can`t Wait To Be King`은 시청자들이 아프리카를 친숙한 이미지로 떠올릴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곡.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다소 생소한 여행지인 아프리카를 여행하며 겪는 에피소드들이 이 곡과 함께 하이라이트 형식으로 그려지며 호기심을 안겼다.또 `All These Things That I`ve Done`은 기대에 부풀어 사막을 오르는 쌍문동 4형제의 설레는 발걸음이 곡과 어울리며 여행의 설렘을 극대화했다.마지막으로는 3회에서 흘러 나온 `Wild`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노래로, 아프리카의 원초적이고 아름다운 풍광과 어우러지며 시청자들까지 대자연 속으로 빠져드는 듯한 신비로운 느낌을 선사하기도 했다.한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사진=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공식 페이스북)블루뉴스 조은애기자 eu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2연패 처참…인류대표 자격없다" 커제 독설ㆍ이세돌 vs 알파고 2국에서 패한 이세돌, "3국 승리 가능성은?" 글쎄ㆍ인공지능 vs 이세돌 `세기의 대국` 폭발적 관심…2국 순간시청률 10.8%ㆍ홍진호 "알파고 스타크래프트 나오면 인간계 압승 보여줄 것"ㆍ인공지능 알파고, 커제라면 이겼을까? 외신 "이세돌 이미 늙었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