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의 올해 채용 규모와 관련, 삼성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을 맡고 있는 정현호 사장은 9일 "(규모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 사장은 채용 규모가 전년보다 15%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그건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정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삼성은 오는 14일부터 2016년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원서접수를 시작한다.

지난해와 같은 1만4천여명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여의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2014년 말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을 비롯해 방산·화학부문 4개 계열사를 한화그룹에 매각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과 삼성정밀화학, 삼성BP화학 등 나머지 화학계열사를 롯데그룹에 매각했기 때문이다.

일부 계열사에서는 인력 구조조정도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삼성 측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지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다만 매각 관련 이슈는 이미 이전 채용 계획을 세울 때 반영된 부분이라 큰폭의 감소는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삼성정밀화학 등 지난해 하반기 매각된 계열사의 신규 채용 인원은 바이오 등 다른 계열사에서 일부 보완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noma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