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대졸신입 공채 14일부터 시작

삼성그룹이 오는 14일부터 21일까지 그룹 채용사이트 ‘삼성커리어스(careers.samsung.co.kr)를 통해 대졸 신입사원(3급) 원서 접수를 한다.

7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그룹의 계열사별 채용공고가 14일 채용사이트를 통해 동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하지만 채용 규모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삼성은 지난해 코닝, 테크윈, 탈레스, 종합화학, 토탈, 정밀화학, BP화학, SDI케미칼사업부문을 매각했다. 삼성 관계자는 “그룹에선 가급적 지난해 수준의 채용 규모를 유지할 방침이지만 계열사가 줄어 채용 규모가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해 하반기 공채부터 20년 만에 신입 채용제도를 바꿨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일정 수준의 어학성적과 학점(3.0 이상/4.5 만점)을 충족하면 누구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치를 수 있었지만, 하반기 공채에선 직무적합성 평가를 통과해야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삼성은 서류접수가 끝난 22일부터 29일까지 직무적합성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GSAT는 4월17일 시행된다. 삼성전자 지원자 중 S직군(소프트웨어개발인력)은 GSAT 대신 ‘SW 역량테스트’를 치른다. 삼성은 1개 계열사만 지원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14일, SK그룹은 18일, LG전자는 21일까지 각각 상반기 공채 원서를 받는다. 입사 시험은 현대차 HMAT 4월10일, LG 인·적성 4월16일, SKCT 4월24일로 예정돼 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