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작은 데이터 단위는 0 혹은 1을 나타낼 수 있는 비트(bit)다. 8개의 비트가 모이면 1바이트(byte). 이후 1024를 곱할 때마다 킬로바이트(KB)·메가바이트(MB)·기가바이트(GB)·테라바이트(TB)·페타바이트(PB)·엑사바이트(EB)·제타바이트(ZB) 등의 순으로 커진다.

최근 디지털 음악의 대명사였던 MP3 시대가 저물고 '초고음질 오디오'라는 신기술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는 초고음질 오디오가 MP3보다 훨씬 더 많은 소리 정보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똑같은 곡이라도 초고음질 디지털 오디오가 담는 소리의 정보량은 MP3의 20~30배에 달한다. 음질의 차이는 소리를 기록하는 데이터의 정밀도에 따라 달라진다. 디지털 오디오는 아날로그 신호인 소리를 수만분의 1초라는 지극히 짧은 시간 단위로 잘게 쪼개서 '0'과 '1'의 디지털 정보(비트)로 바꿔 저장한다. 이렇게 하면 5분짜리 음악이 약 40~60MB(메가바이트) 크기의 컴퓨터 파일 한 개가 된다.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컴퓨터에 기록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는 1.44메가바이트(MB)의 플로피디스크가 쓰였다. 플로피디스크에는 사진과 문서 파일 몇 개를 저장하는 게 고작이었다. 기술 발달과 더불어 데이터 용량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장두원 한국경제신문 인턴기자 (연세대 국어국문 2년) seigichang@yonsei.ac.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