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과 건설업 등의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은행권 부실채권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5년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12월 말 기준 은행권 부실채권비율은 1.71%로 1년 전보다 0.16%p 상승했습니다.기업여신 부실이 26조4천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92.6%를 차지했으며 가계여신 부실채권은 1조9천억원 수준이었습니다.지난해 새롭게 발생한 부실채권은 26조5천억원이었으며 기업여신의 신규 부실이 23조4천억원으로 역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기업 부실채권 비율은 2.42%로 전년보다 0.33%p 상승했으며, 특히 대기업 부실채권비율이 1.17%p 올랐습니다.업종별로는 조선업 부실채권 비율이 12.92%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습니다.한국경제TV 핫뉴스ㆍUN 안보리 대북제재안 2일 오전 5시 표결ㆍ작년 외국인 배당금 5조7천억원…삼성전자 최대ㆍ‘평화달리기’에 탱크 등장 왜? “난민 현실 알린다”ㆍ2월 수출 12.2% 감소…`14개월째 마이너스`ㆍ2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42% 감소ⓒ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