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29일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중단을 결정한 가운데 임수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번째 필리버스터 주자로 나섰다.임수경 의원은 1일 오전 9시 35분 경 전정희 무소속 의원의 바톤을 받아 필리버스터를 시작했다.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 필리버스터 중단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계획했으나 막판 내부 의견 조율을 위해 이를 무제한 연기한 상황이다.지도부의 필리버스터 중단 결정에 대해 필리버스터에 나섰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한편 이날 필리버스터에 나선 임 의원과 전정희 의원은 둘다 더불어민주당 1차 `컷오프` 대상으로 임 의원은 공천 배제 결정을 받아들인다고 밝힌 바 있다.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무성, 살생부 논란 사과 배경은? 계파갈등 여지 ‘여전’ㆍ복면가왕 하니, 방송 접고 휴식에 들어간 까닭은?ㆍ‘평화달리기’에 탱크 등장 왜? “난민 현실 알린다”ㆍ던지고 버리고…미국의 충격적인 `병아리 공장` 충격과 공포ㆍ더민주,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투입한 까닭은? “천정배 저격수”ⓒ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