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내 딸 금사월

내 딸 금사월

5년이 흘렀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는 살인미수로 5년을 복역한 혜상(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5년 뒤 만후(손창민)는 구두를 닦으며 생활은 이어갔지만, 재기를 꿈꿨다. 혜상은 출소한 뒤 생업에 뛰어들었다. 하반신 마비였던 득예(전인화)는 다시 걸을 수 있게 됐고, ‘최고의 CEO상’까지 거머쥐며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기황(안내상)과 홍도(송하윤), 세훈(도상우) 등은 화려한 집에서 화목하게, 따뜻한 삶을 살았다.

사월(백진희)과 찬빈(윤현민) 등은 애틋한 사이를 유지하며 의기투합해 보육원을 완성했다. 득예는 사월에게 “고생했다”고 격려했고, 사월 역시 “태어나길 잘했다”고 화답했다.

모든 이들은 자신의 죄를 뉘우쳤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았다. 하지만 혜상과 만후 행보가 두드러지게 나타나지 않아 씁쓸한 여운을 남겼다. 이로써 ‘내 딸, 금사월’은 반쪽짜리 권선징악으로 끝을 맺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